Skip to content

LIFE > 산행일지

1. 날짜 : 2011. 3. 27(일)

 

2. 산행/등반코스 : 도봉산 냉골-자운봉-신선대-구조대

 

3. 참가자 : 최정원, 차필성, 황인구, 이민표, 정동원 및 동원이와 같은 은행에 다니는 부장님(토요일에 기업은행 산악부 부장이 되었다 함)

 

4. 집결지 및 출발시간 : 11:00 할머니집

 

5. 도착지 및 하산시간 : 16:00 영임이네

 

6. 산행 소감/후기 :

 

- 아직 찬바람이 감도는 산입니다.

- 바람이 없으면 덜 찬데 바람이 부는 곳은 찬기운이 느껴집니다.

- 동원이는 직장상사를 모시고 산행을 한다고 따로 산행을 했습니다.

- 동원이 일행과 헤어진 우리는 2시에 항상 우리가 지지고 볶고 하던 곳에서 만나기로 하고 각자 산행에 들어갔습니다.

- 필성을 비롯한 정원, 인구, 나 4명은 오랜만에 냉골을 타기로 합니다.

 

- 사람 많습니다.

- 11시가 넘었는데 늦게 올라가는 사람들이 많은 건지, 냉골도 이제 사람이 많아진 건지 하여간 '줄줄이사탕'입니다.

 

- 본격적인 릿지를 타기에 앞서 물을 좀 뜨려고 샘에서 배낭을 풀렀는데, 정원이가 카드가 없어졌다고 합니다.

- 얼마전에 카드를 분실하고 다시 만든 삼성카드라는데 또 잃어버린 겁니다.

- 3천원짜리 장갑을 사서 주머니에 넣고 빼고 하다가 같이 쓸려서 빠졌나 봅니다.

- 나이탓이라고 치부하고 끝나기에는 해결해야 할 일이 있습니다.

- 분실신고지요.

- 그런데 골짜기에 들어와 있으니 휴대폰이 터지질 않습니다.

- 그러나 인구대장의 휴대폰은 터집니다. 설악산 울산바위에서도 터졌던 것인데 이 정도 쯤이야......

- 인구대장의 휴대폰으로 분실신고를 하고 출발합니다.

- 오랜만에 오르는 냉골입니다.

 

- 가벼운 릿지코스로 안성마춤이지요.

- 민표 신발이 10년 가까이 신다보니 자꾸 미끄러집니다.

- 바닥을 보니 반들반들 합니다.

- 예전 같으면 어렵지 않은 코스라 마구 갈텐데 신발을 못믿으니...

- 그 신발은 3년전에 양발 옆부분이 터져 기웠던 것인데, 이제 버릴 때가 됐나 봅니다.

- 이번 산행이 이 신발을 신고하는 마지막 산행입니다.

- 그동안 전국의 수많은 산을 누볐던 정들었던 등산화인데.

- 이렇게 신발 오래신는 사람만 있으면 장비점 다 망할 겁니다.

 

- 에어컨 바위를 지나 본격적인 능선을 타고 자운봉으로 올려칩니다.

- 자운봉 밑에 오니 1시가 넘습니다.

- 동원이와의 약속도 있어 서둘러야 합니다.

 

- 자운봉으로 올려치지 않고 뒤로 도는 길을 택합니다.

- 자운봉 뒷쪽은 눈이 녹기 시작하여 땅이 질퍽거리네요.

 

- 부지런히 발을 놀려 동원이와 만나기로 한 장소에 도착하니 2시 10분

- 동원이는 없습니다.

- 통화해보니 먼저와서 20분 정도 기다리다 2시 5분에 출발했답니다.

 

- 필성이가 가져온 홍합을 꺼내 삶습니다.

- 홍합살이 말랑말랑한 게 입에서 살살 녹습니다.

- 말 그대로 국물도 끝내줍니다.

- 그 국물에 라면을 끓이니 글로 표현할 수 없는 맛이 됩니다.

 

- 지난번에는 굴과 꼬막으로 포식했고, 앞으로는 철마다 해산물을 갖고와서 요리하기로 합니다.

- 6월이면 오아시스에서 명주조개를 구경할 수 있을 겁니다.

- 가을이면 문어와 낙지도 볼 수 있을 겁니다.

- 단 산에 나와야 볼 수 있겠지요.

 

- 찬바람이 제법 불지만 따끈한 국물로 속을 풀고 하산을 시작합니다.

- 하산하면서 보니 박쥐, 표범에 꾼들이 잔뜩 붙어 있습니다.

- 이 추위에도 역시 바위에 미친 산꾼들은 찬 바위에 매달려 '호령'하고 있습니다.

 

- 먼저 하산한 동원이와 통화가 되어 영임이네로 갑니다.

- 가보니 같이 산행한 분과 함께 둘이 주거니 받거니 제법 술이 거나합니다.

 

- 옆자리에 앉아서 우리도 우럭과 대구찜을 시켜놓고 한잔합니다.

- 필성이가 지방산행을 다녀온 이야기를 하여 다음에는 다른 산악회를 따라 가보자는 이야기도 나옵니다.

- 포타렛지에 대한 이야기도 나옵니다.

- 민표가 포타렛지 치고 바위에 매달려있는 동영상이 있다고 하고, 카페에 올리기로 합니다.

- 집에와서 '전문등반' 방에 올렸습니다.

 

- 봄이 오는 문턱에서 따끈한 홍합국물에 속 풀고 내려온 산행이었습니다.

SportsTime from 1998. copyleft. oak82@naver.com.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