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운영자 > 체육바라보기

 
올해 우리나라 프로야구는 700만 관중시대에 들어섰습니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인기있는 스포츠가 되었습니다.
그런데 10구단 창단이 미뤄지고 있는 가운에 올해 골든글러브 시상식을 보이코트 하겠다고 프로야구선수협회가 발표했습니다.
 
다음의 글은 지난 11월에 프로야구선수협회가 발표한 성명서입니다.
10구단 창단 결정이 기존구단들의 반대로 미뤄지고 있는 상황에 대해 우려를 표시하며 발표하였습니다.
 10구단 창단을 반대하는 팀은 롯데와 같은 대기업 구단이라고 합니다. 반대이유는 팀이 많아질 경우 언론에의 노출, 페넌트레이스 및 코리안시리즈 진출 어려움 등의 이유인 것 같습니다. 다시말해 현재가 좋으니 그냥 가자는 것이지요.
 
--------------------------------------------------------------------------------------------------------------------------------------
 
성명서
 
10구단, 더 이상 미룰 수는 없다.
선수협, 10구단 창단결정 될 때까지 단체행동 개시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이하 “선수협”)는 한국시리즈가 끝나고도 한달이 지나도록 KBO와 구단들이 10구단창단 결정은커녕, 연내에 이사회 소집마저 차일피일 미루고 있는 상황에 대해서 큰 우려를 하며 더 이상 10구단 창단이 미루어져서는 안되기에 선수들의 단체행동을 결정하게 되었다. 
 
선수협은 올해 초 이미 결정이 되었어야 할 10구단 창단이 일부 구단들의 근거없는 반대로 무산될 위기에 이르자 10구단창단을 촉구하기 위해 지난 7월 올스타전 출전거부라는 결정을 내렸다. 하지만 선수협은 한국시리즈 직후 이사회를 소집하여 10구단을 창단하겠다는 KBO의 약속과 구단들의 상식을 믿고 KBO총재에게 10구단창단 결정을 일임하고 올스타전 출전거부 결정을 대승적으로 철회하였다.
 
한국시리즈 이후 반대구단도 거부할 수 없는 연고지 지자체와 창단희망기업이 10구단 창단을 선언하여 이제는 더 이상 10구단 창단을 미룰 수 없는 상황이 되었다.  
그러나 현재까지 KBO이사회는 소집될 기미가 보이지 아니하며 선수협은 10구단창단결정과 관련한 어떠한 계획이나 일정을 KBO로부터 받지 못하고 있다. 오히려 10구단 반대 구단들이 여전히 입장을 바꾸지 않고 있다는 얘기만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선수협은 구단들이 KBO를 내세워서 한국시리즈 이후 10구단 창단논의를 제시한 것은 결국 올스타전무산과 10구단창단반대에 관한 팬들과 여론의 비판을 회피하기 위한 꼼수였으며, 선수들과 팬들을 기만한 행위라고 규탄한다.    
아직까지 구단들이 올해 안에 이사회를 개최할 의사가 없다는 것은 구단들이 10구단 창단논의를 회피하고 방해하려는 증거라고 생각하며, 사실상 9구단으로 파행적인 운영을 조장하고 사실상 8구단체제로의 회귀를 꾀하는 것이다. .  
 
선수협은 일부 구단들 때문에 KBO가 10구단창단결정을 미루는 것을 더 이상 용납할 수 없으며 선수들은 어떠한 불이익을 감수하더라도 KBO이사회가 10구단창단을 결정할 때까지 단체행동을 하기로 결정하였다.
 
먼저 우리 선수들은 10구단 창단을 위한 KBO 이사회가 개최될 때까지 골든글러브 시상식 등 KBO주관 행사에 대해서 모두 불참할 것을 선언한다.
또한 일부 구단들이 선수들과 팬들의 의견을 묵살하고 기만하는 행위를 하는 것은 선수협을 프로야구발전의 동반자이자 주체로 생각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고 판단하며 선수협은 법적 실체를 갖추고 정당한 선수들의 단체로서 권리를 행사하기 위해 프로야구선수노동조합 설립에 착수한다.
더 나아가 선수협은 다음 주 선수협총회에서 WBC대회, 전지훈련, 시범경기 불참을 비롯해서 리그불참까지 가능한 한 모든 단체행동을 결의할 것이다.
 
선수들의 단체행동이 프로야구를 사랑하시는 팬들께 실망을 줄 수도 있지만 10구단이 창단되지 않는다면 9구단체제의 파행적 운영이 기약없이 계속될 수 있고, 8구단체제로 전락하여 팬들은 더 큰 상처를 입고, 프로야구는 한순간에 나락으로 떨어질 것이다.   
더 이상 프로야구는 일부 대기업의 전유물이 아니며 일부 대기업 구단이 10구단 창단을 방해하는 것은 불공정행위이자 부당한 영향력 행사이다. 선수협은 이러한 부당한 행위에 대해 결연히 맞설 것이다.
 
선수협과 선수들은 프로야구를 더 사랑하기 때문에 프로야구가 올바른 방향으로 발전해 갈수 있도록 단체행동을 결정하였으며 팬들과 국민 여러분들은 이러한 선수들의 충심을 이해해주시고, 10구단창단에 힘을 보태주시기를 바란다.
 
 
2012. 11. 28.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No. Subject Author Date Views
84 그토록 증오하던 '침대축구'를 우리가 한걸까 [한국-베트남] file 넷볼러 2018.08.30 20
83 프리미어리그까지 불똥 뛴 브렉시트 file 넷볼러 2018.08.29 21
82 파도에 휩쓸려갔던 소년, 무사히 돌아온 사연은? file 넷볼러 2018.08.02 15
81 세상으로 활동무대 넓히는 운동하는 여학생들 (주간경향) file 넷볼러 2017.12.29 43
80 [Human in Biz] 평창동계올림픽 개최국에 필요한 '당당한 매너' file 넷볼러 2017.12.29 20
79 인성교육 어디로…'철학 없는 교육' 암울한 미래 넷볼러 2016.06.29 77
78 [인터뷰]이민표 영원중학교 체육교사 (8호) file 넷볼러 2016.06.28 113
77 올림픽 개최도시의 불편한 진실: 화이트 엘리펀트(White Elephant) 넷볼러 2016.06.13 104
76 인천시, 서민 쥐어짜 재정위기 탈출? file 넷볼러 2015.09.03 50
75 “야구발전 위해선 공부하는 야구인 학교체육서 키워야” file 넷볼러 2015.07.01 28
74 [심층리포트] 평창올림픽 분산 개최 늦지 않았다 file 넷볼러 2015.07.01 116
73 '기계들의 심판'을 부끄러워 말라 file 넷볼러 2015.03.19 41
72 [번역] "또다른 피겨스케이팅 판정 스캔들이 만들어지고 있는가? [20] 이민표 2014.02.23 119
71 브라질 국민이 월드컵 반대 ? 이민표 2013.07.08 98
70 [ 최진기의 뉴스위크 40 ] 2014 인천아시안게임 희망의 인천 이민표 2012.12.23 80
69 [프로야구][종합]KBO 10구단 창단 승인…2015년 1군 진입할 듯 file 넷볼러 2012.12.11 80
» [보도자료] 선수협, 10구단 창단결정 될 때까지 단체행동 개시 [2] 이민표 2012.12.08 71
67 운동하면 뇌에 영양 전달하는 혈액 늘어…학생 88% ‘학교생활 즐거워졌다’ (중앙) [1] file 넷볼러 2012.12.05 85
66 ‘건강하면 공부도 잘한다’ … 성장점수 상위 10% 학생, 성적 12점 높아(중앙일보) file 넷볼러 2012.11.14 117
65 학생선수도 공부하고 싶다 file 이민표 2010.09.24 98

SportsTime from 1998. copyleft. oak82@naver.com.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