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운영자 > 체육바라보기

초등학생 선수 40% “신체폭력 당한 뒤 ‘더 열심히 해야겠다’ 생각”

 

(한겨레)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916146.html

 

 

 

스포츠인권1.jpg

(학생 선수들이 사용하는 합숙소. 국가인권위원회 제공)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916146.html#csidx976afae722f343eb9f4ccf9206971cc 

#1.

 

“하루에 30대 정도 맞았어요, 많이 맞으면 40대…. 안 맞는 날은 없고 매일 매일 맞았어요. 창고 들어가서 손으로 등이든 얼굴이든 그냥 막.”(초등학교, 남성, 배구)

 

 

#2.

 

“코치님에게 맞는 이유는 제대로 하지 않아서 맞는 것이기 때문에 맞는 건 상관없어요.”(초등학교, 여성, 태권도)

 

 

#3.

 

“도복 매고 준비 상태로 가는데 (감독님이) 애들 ○○만지고 딱밤으로 때리고….” (중학교, 남성, 유도)

 

 

#4.

 

“저희는 도복 훈련을 하면 타이즈만 입고 도복을 입기 때문에 풀어 헤치면 바로 보인단 말이에요. 그러면 와서 남자들이 한 번씩 하자고 해요. 운동에 집중해야 하는데 여기(가슴)를 보고 하는 거예요. 후배들이 운동 끝나고 ‘누나 비(B)컵이에요?’ 이런 식으로 묻더라고요.” (고등학교, 여성, 유도)

 

 

초·중·고 학생 선수들이 폭언과 욕설 등 언어폭력뿐만 아니라 신체폭력과 성폭력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가 7일 공개한 ‘초중고 학생 선수 인권실태 전수조사 결과와 스포츠 (성)폭력 판례 분석 결과’를 보면, 초·중·고 학생 선수 5만7557명 가운데 9035명(15.7%)이 언어폭력을, 8440명(14.7%)이 신체폭력을, 2212명(3.8%)이 성폭력을 각각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 7월부터 9월까지 학생 선수가 있는 전국 5274개교 초·중·고 선수 6만3211명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5만7557명(91.1%)이 응답했다. 인권위는 온라인 설문조사에서 개방형 질문을 통해 얻은 2313명의 자유 의견과 29명 학생 선수에 대한 심층인터뷰 조사 결과도 담았다.

 

폭력은 나이가 어린 초등학생 선수부터 시작됐다. 인권위 조사 결과, 초등학생 선수들은 주로 3~4학년 때 운동을 시작하며, 71.2%(1만2829명)가 ‘내가 좋아서’ 운동을 시작했다고 응답했다. 내 의지로 즐겁게 운동을 시작했지만 10명 가운데 2명이 폭언과 욕설, 협박 등 언어폭력에 시달렸다. 초등학생 선수 1만8007명 가운데 언어폭력을 경험한 사람은 3423명(19%)으로 언어폭력 경험자의 대부분인 69.0%는 가해자로 코치나 감독 등 지도자를 지목했다. 초등학생에게 원치 않는 각종 심부름이나 빨래, 청소를 시키는 사례도 779명(4.3%)으로 나타났다.

 

 

 

신체폭력을 경험한 초등학생은 2320명(12.9%)으로, 교육부에서 실시한 ‘2019년 제1차 학교폭력 실태조사’에서 나타난 일반학생의 신체폭력 경험비율인 9.2%보다 약 1.4배 높았다. 신체폭력의 주요 가해자는 지도자(75.5%), 선배 선수(15.5%)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충격적인 건 초등학생 선수들이 폭력 피해를 내면화하고 이를 당연하게 받아들인다는 점이다. 초등학생 선수들에게 신체폭력을 경험한 뒤 느끼는 감정을 묻는 말에서 898명(38.7%)이 “더 열심히 해야겠다고 생각함”이라고 답했다. 인권위는 “일상화된 폭력 문화 속에서 초등학생 시절부터 이미 폭력을 훈련이나 실력 향상을 위한 필요악으로 인식(폭력의 내면화)하는 경향을 보인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이러한 폭력의 내면화는 운동집단 내 폭력 문화가 지속, 재생산되는 악순환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폭력은 학급이 올라갈수록 심해졌다. 신체폭력을 경험한 중학생 선수는 3288명(15.0%)으로, 일반 중학생 학교폭력(6.7%)보다 2.2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주요 가해자로 지도자를 지목했던 초등학생 선수들과 달리 중학생 선수들의 주요 가해자는 선배 선수나 또래 선수가 50.5%로 가장 높았고 지도자가 43.8%로 뒤를 이었다. 중학생 양궁선수 ㄱ군은 인권위와의 심층 인터뷰에서 “선배들은 주로 숙소에서, 심할 때는 그 충전기선이랑 뭐 그런 거로 감아서 팔이나 가슴이나 때리고 티가 나면 뭐 위에 긴 팔 입으라고 한다”고 답했다. 피해자의 대부분인 2600명(78.6%)은 소극적으로 대처했는데, ‘피해 시 도움 요청 결과 행정 및 사법체계 도움을 받았다’는 비율은 중학생 선수 중 전체 14명(7.1%)에 불과했고, 이 가운데 여학생은 한 명도 없었다.

 

 

 

스포츠인권2.jpg

 

 

 

중학생 선수들은 불쾌한 신체접촉과 몰래 촬영에도 시달렸다. 중학생 선수들이 겪은 성폭력 피해는 ‘누군가 자신의 가슴이나 엉덩이, 성기 등을 강제로 만지라고 강요’ 42건, ‘누군가 나의 가슴이나 엉덩이, 성기 등을 강제로 만졌음’ 131건, ‘누군가 내게 강제로 키스나 포옹, 애무하였음’ 45건, ‘누군가 나의 신체 부위를 몰래 또는 강제로 촬영하였음’ 76건, 성관계 요구 9건, 강간 5건 등으로 나타났다. 성폭력 가해자는 주로 동성의 선배나 또래였으며 장소는 훈련장에서 숙소로 변화하는 경향이 나타났다. 신체폭력과 마찬가지로 피해를 본 중학생 선수 가운데 560명(52.3%)이 소극적으로 대처했으며, 도움을 요청한 경우에도 7명(7.1%)만 가해자 징계 및 처벌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등학생 선수 가운데 신체폭력 경험자는 2832명(16.1%)으로 일반학생보다 약 2.6배 높게 나타났다. 성폭력 피해에 도움을 요청한 9명(14.8%)만 징계 및 처벌을 받았다. 고등학생 태권도 선수 ㄴ양은 “중학교 2학년 때 운동을 다시 시작했고, 고1 때 도장 사범에게 성추행을 당하고, 다른 도장으로 이전하고, 지금은 아무런 문제 없이 운동하고 있다. 만약 사건이 일어났으면 그 도장은 다시 운영되지 못하게 막아야 한다”고 답했다.

 

 

인권위는 “이번 실태조사를 통해서 학생 선수들이 각종 폭력에 노출되어 있음에도 공적인 피해구제 시스템이 전혀 작동하지 않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성)폭력으로부터의 보호체계 정교화 △상시 합숙훈련 및 합숙소 폐지 △과잉훈련 예방 조치 마련 △체육특기자 제도 재검토 △학생 선수 인권실태 전수조사 정례화 검토 등 다양한 개선책을 다각도로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지담 기자 gonji@hani.co.kr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916146.html#csidx9525a9996e4832c9f18f061a4290167 

No. Subject Author Date Views
» 초등학생 선수 40% “신체폭력 당한 뒤 ‘더 열심히 해야겠다’ 생각” file 넷볼러 2019.11.08 21
91 “폭염에 경기운영 미숙에”…경주 화랑대기 유소년대회 뒷말 file 넷볼러 2019.08.16 48
90 ‘학생선수’ 유감 (월간 최의창) 넷볼러 2019.07.16 61
89 〔유레카〕 운동선수와 공부 / 김창금 기자 넷볼러 2019.07.01 61
88 [왜냐면] 스포츠혁신은 학생선수의 학습권 보장부터 / 이용수 넷볼러 2019.06.26 66
87 [In&Out] 학교 체육의 미래가 걱정이다 file 넷볼러 2019.06.10 64
86 [유레카] 스포츠 리터러시 / 김창금 (한겨레신문) file 넷볼러 2019.06.07 60
85 스포츠혁신위원회 2차 권고 file 넷볼러 2019.06.04 61
84 그토록 증오하던 '침대축구'를 우리가 한걸까 [한국-베트남] file 넷볼러 2018.08.30 69
83 프리미어리그까지 불똥 뛴 브렉시트 file 넷볼러 2018.08.29 60
82 파도에 휩쓸려갔던 소년, 무사히 돌아온 사연은? file 넷볼러 2018.08.02 52
81 세상으로 활동무대 넓히는 운동하는 여학생들 (주간경향) file 넷볼러 2017.12.29 102
80 [Human in Biz] 평창동계올림픽 개최국에 필요한 '당당한 매너' file 넷볼러 2017.12.29 69
79 인성교육 어디로…'철학 없는 교육' 암울한 미래 넷볼러 2016.06.29 126
78 [인터뷰]이민표 영원중학교 체육교사 (8호) file 넷볼러 2016.06.28 173
77 올림픽 개최도시의 불편한 진실: 화이트 엘리펀트(White Elephant) 넷볼러 2016.06.13 143
76 인천시, 서민 쥐어짜 재정위기 탈출? file 넷볼러 2015.09.03 85
75 “야구발전 위해선 공부하는 야구인 학교체육서 키워야” file 넷볼러 2015.07.01 74
74 [심층리포트] 평창올림픽 분산 개최 늦지 않았다 file 넷볼러 2015.07.01 161
73 '기계들의 심판'을 부끄러워 말라 file 넷볼러 2015.03.19 83

SportsTime from 1998. copyleft. oak82@naver.com.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